강진고을신문 : 이형문의 창가에서 72)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3년 12월 04일 월요일
뉴스홈 > 만평
2023-07-2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형문의 창가에서 72)
헤밍웨이(Hemingway)의 법칙

헤밍웨이(Hemingway)의 법칙

미국 현대문학의 개척자라 불리는 헤밍웨이는 1899721일 미국 시카코 오크파크에서 출생하였고,1954년 노벨문학상을 받았다. 19617363세로 사망하였다.

 

그가 남긴 작품에는 베스트셀라(best seller)로 손꼽혔던 작품들!

# 무기여 잘있거라. #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노인과 바다 등을 남기고 말년의 헤밍웨이는 심한 우울증, 알콜 중독 등으로 견디다 못해 결국 어느 날 새벽 지하방으로 내려가서 장총으로 자살하였다.

 

헤밍웨이의 법칙이란 어떤 것인가?

어느 대학의 심리학 시간이었다. 교수는 학생들에게 풍선에 자기 이름을 써넣고 바람을 빵빵하게 채워 모두 천장으로 날려 보내라고 했다. 한참 지난 다음 교수는 자기 이름이 든 풍선을 찾아보라고 했다.

정해진 시간은 5분이었다.

학생들은 자신의 풍선을 찾으려고 부딪치고 밀치다가 교실은 아수라장이 되었다. 5분이 흘렀지만 자신의 이름이 들어있는 풍선을 다 한사람도 찾지 못했다.

교수는 이번에는 아무 풍선이나 잡아 거기 적어둔 이름을 보고 그 주인을 찾아 주도록 하였다. 순식간에 모두다 지기의 이름이 들어있는 풍선을 하나씩 받아 가질 수가 있었다.

교수가 학생들에게 말했다. 지금 시험한 풍선 찾기는 우리 삶과 똑 같았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필사적으로 행복을 찾아다니지만 행복은 어디에 있는지? 장님과 같이 헤매고만 있다고 말한다.

행복은 다른 사람의 행복과 함께 있습니다. 다른 사람의 풍선을 찾아주듯 그들에게 행복을 나누어주세요. 그러면 여러분도 행복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이를 헤밍웨이의 법칙이라고 말합니다.”

 

헤밍웨이는 행복의 의미를 다음과 같이 정의 하였다.

행복을 가꾸는 것은 자기 손이 닿는 데에 꽃밭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지요. 행복이야말로 거창한 장소에 있는 것이 아니라바로 옆에 있는 즉 바로 앞에 있는거의 매일 안부를 보내 오는 친구이기도 합니다. 라고 말했다지요.

우리들에게 누가 행복을 찾아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따뜻한 마음으로 항상 가까이서나 먼 곳에서도 나를 찾아주고 찾아가는 바로 그 사람인 것이라고 말했다.

사람이 혼자 살 수 없다는 말이 바로 이런 뜻이 아닐까요? 사람이 길이고 그 길이 자기가 만든 꽃밭이라는 사실입니다. 사람이 태어나서 일생동안 한편으로는 장성하여가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훼손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나는 지금 어디 쯤 가고 있을까? 그리고 나의 여생의 잔고는 얼마나 남았을까?

금쪽같은 하루하루, 하늘에서 부름을 받는 그날까지 후대에 민폐를 최소화하고, 건강하게 살다가 어느 날 훌쩍 떠난다면 그거야말로 참 멋진 인생!.......

한 세상 잘 살다가는 나만의 축복이 아니라 후대들의 축복이기도 하겠다.

우리 남은 인생은 짧습니다. 여생지락(餘生之樂)으로 건강과 행운이 항상 함께 아우르는 행복한 나날들이 되길 기원합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후보자-유권자’ 모두 정...
이형문의 창가에서 70) 오...
정관웅 칼럼니스트와 함께...
시조시인 윤광제의 기록화(...
독자기고) 자연은 날개가 ...
다음기사 : 지구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2023-07-25)
이전기사 : 김한얼 기자의 ‘강진의 민담’ 다시보기 55 (2023-07-25)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독자기고) 최...
“(재)남미륵사 ...
강진에서 광주까...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