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우리가 부처이나니” 마음 씻고 정진을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7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 문화
2014-05-0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우리가 부처이나니” 마음 씻고 정진을
백련사 여연스님 부처님오신날 봉축 메세지

“우리가 부처이나니” 마음 씻고 정진을

백련사 여연스님 부처님오신날 봉축 메세지

만덕산 백련사(주지 여연스님)에서 지난 5월 6일 불기 2558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봉축 법요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는 백련사 대웅보전에서 오전 10시부터 상단불공을 드린 후 11시부터 법요식을 개최했다.

이날 법요식에서 여연 큰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함께 기쁨을 나누며 조화스럽고 아름다운 것을 찾아내는 날이 초파일 이다”며 “촛불과 한 등이 자신을 태워서 빛을 비추듯 중생도 자신의 온몸을 희생하여 이기심을 버리고 평등심으로 가는 날이다”며 봉축사를 시작했다.

이어 여연스님은 “업은 뿌린 대로 거두는 법으로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데 팥 나는 이치와 같음으로 정성을 들여서 심어야 하며, 세상의 신비로운 조화의 예로 함안에서 천년이 된 연씨가 피운 사실이 있다”는 점을 들었다. 여연스님은 “천년동안 잠들었던 연씨가 살아남아 다시 꽃을 피운 것처럼 우리의 불심도 새로운 연꽃처럼 축성을 드리는 날이 오늘이며, 내 선업을 연등하나에 심는 것은 아름다운 일이다”고 말했다. 또 “우리가 부처이나, 우리의 마음속 욕심 때문에 그 보석을 발견하지 못하고 닦지 못하고 있는 것을 오늘 관욕을 하는 것이다”며 “기독교에서도 물로 세례를 하듯 물로 정화하는 오늘 가족모두 마음을 씻는 날, 등을 켜고 관욕하고 아름다운 금강보림 아미타불의 보림을 가지면 어떤 것도 두려울 것이 없으니 함께 기도하고 축성드리자”고 봉축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백련사에는 오색의 연등이 경내 곳곳에 내걸린 가운데 불자들을 비롯하여 많은 관광객까지 찾아 들어 아기부처 몸을 씻기는 관불의식을 하며 절을 올리는 등 석가모니 탄생을 기렸다.(이현숙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섹션 목록으로
정약용 목민심서 역주본 인...
강진청자축제, 다시 찾는 ...
강진아트홀, 독립영화 ‘간...
신간소개 신통방통 고려청...
(사)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
다음기사 : 만덕산 백련사 八國師 다례문화제 (2014-05-09)
이전기사 : “세월호 침몰 사건 잊지 말아야 하지만 극복하는 것도 중요” (2014-05-0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형문의 창가...
기고) 김종성 "강...
김현태 수필 "할...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