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옴천사, 11일 문화재 지정 기념, 孝사랑 큰잔치 연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3년 12월 10일 일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2023-11-0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옴천사, 11일 문화재 지정 기념, 孝사랑 큰잔치 연다
아름다운 단풍 아래 오찬 제공, 공연도 선보여

강진군은 오는 11, 옴천사에서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365호 지정을 기념하고 군민의 건강과 안녕을 축원하는 효사랑 큰잔치를 개최한다.

효사랑 큰 잔치는 10시 기념식을 시작으로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오찬과 함께 각종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문화재로 지정된 목조보살좌상17세기 후반부터 18세기 전반에 활동하던 조선 최고의 조각승이었던 색난파에 의해 조성된 불상으로, 당시의 조각사 연구는 물론, 고 색난파의 불상 조성 흐름을 알 수 있는 중요 문화재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번 행사에는 립스틱 짙게 바르고의 가수 임주리와 현진우 등 20여 명의 인기가수 공연과 참석자를 위한 도시락과 각종 다과도 준비된다. 아름다운 단풍으로 물든 산사에서 정암 큰스님이 국태민안의 염원을 담아 손수 쌓은 3,000여 개의 돌탑도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옴천사는 선각종의 총본산으로 통일신라시대 도선국사가 목암사로 창건했으나 임진왜란 때 소실되었던 것을 1930년에 혜선스님이 재창건하였고, 현재 정암큰스님이 옴천로 개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은 우주를 상징하고 팔만 사천 대장경의 모든 뜻이 들어있는 글자로 수행자의 부정한 몸, , 마음을 상징하면서 한편으로 부처님의 청정 무결한 몸, , 마음을 상징하는데 이는 중생이 끝없는 수행을 거쳐 부처님의 경지에 이름을 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승언 옴천면장은 단풍이 가장 아름다운 시기에 옴천사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공연으로 마음에 평안과 즐거움을 담아갈 수 있는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송하훈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청렴은 강진에서 배우자’...
광주에서 열린 해봉도예 옹...
음악이 흐르는 남도의 보석...
대한민국 대표 교향악단
강진에서 야구 꿈나무들의 ...
다음기사 : 제3회 강진예총예술제 성료 (2023-11-07)
이전기사 : 강진문인협회 갈대축제 관광시화전 및 시 콘서트 열어 (2023-10-17)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독자기고) 최...
“(재)남미륵사 ...
강진에서 광주까...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