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이형문의 창가에서 114) 여기 내가 살아있음에 감사하자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7월 16일 화요일
뉴스홈 > 만평
2024-07-0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형문의 창가에서 114) 여기 내가 살아있음에 감사하자

1812년 프랑스 황제가 된 나폴레옹은 50만 대군을 이끌고 러시아로 쳐들어갔다. 그러나 러시아군의 치고 빠지는 전략에 의해 큰 패배를 당했다.

그때 자기 군대와 떨어진 나폴레옹은 혼자 도망치는 처량한 신세가 되고 말았는데 아주 급박한 상황이었기에 그는 캄캄한 밤에 희미한 호롱불이 켜진 어느 집으로 무작정 뛰어 들어 갔다. 홀로 살고 있던 양복쟁이가 나폴레옹의 모습을 보고 벌벌 떨었다.

주인장, 나 좀 숨겨주세요. 나를 숨겨주면 크게 후사하겠다.

그 말을 듣고 마음씨 고운 양복쟁이가 나폴레옹을 커다란 이불 속에 숨겨주었는데 댓가를 바라기보다 그저 불쌍한 마음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얼마지지나지 않아 러시아 병사들이 양복쟁이 집에 들이 닥쳤고, 집안 구석구석을 수색했는데 한 병사가 이불장의 이불더미를 창으로 쿡 찔렸다. 아찔한 순간이 었지만, 나폴레옹은 가까스로 그 러시아 군사의 창을 피했다. 병사는 몇 번 더 찔러보고는 다른 병사들과 함께 썰물처럼 나가 버렸다.

 

겨우 살아난 나폴레옹이 이불장에서 나와 말했다.“주인장, 정말 고맙네! 나는 프랑스의 황제 나폴레옹 일세! 내 목숨을 구해줬으니 소원을 들어주겠네, 무엇이든 말해 보게!” 양복쟁이는 떨리는 목소리로 대답했다.

황송합니다. 소인의 집지붕이 망가져서 비가 오면 물이 셉니다. 지붕을 고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 말을 듣고 나폴레옹은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아니 소원이 고작 그것인가? 나는 프랑스의 황제일세! 더 근사한 소원을 말해보시게!”“아 예, 저 건너편 양복점이 하나 생겼는데 그 주인이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갔으면 좋겠습니다.” 그 말을 듣고 나폴레옹이 짜쯩을 내듯이 말했다. 아니 그런 사소한 거 말고 큰 소원을 말해보시게!“

나폴레옹이 역정을 내자 양복쟁이는 몸 둘바를 몰라 했다.

나폴레옹은 다시 온화한 미소를 지으면서 소원을 물으니까 머뭇거리던 양복쟁이가 입을 열었다.

황제폐하, 사실 소인은 처, 자식도 없이 혼자 살고 있기에 별다를 소원이 없습니다. 그저 제가 너무 궁굼한 것은 조금 전 이불속에 계실 때 러시아병사가 창을 찔렀는데 그 때 폐하의 기분이 어땠는지 그게 궁굼합니다.”

나폴레옹은 어이가 없어서 허탈하게 웃어버렸다. 그때 다행히 프랑스 병사들이 나폴레옹을 찾으러 들어왔다.“폐하 무사하셔서 다행입니다.”

병사들은 나폴레옹을 부측해서 말에 태웠는데 말에 오른 나폴레옹이 느닷없이 양복쟁이를 가리키며 병사들에게 명령을 했다.

여봐라~ 나를 모욕했다. 내일 아침, 날이 밝는대로 마을 광장에서 처형하도록 해라!” 청천병력 같은 소리에 양복쟁이는 어안이 벙벙해졌다.

 

이튿날 양복쟁이는 사형대로 끌려갔고 목에 올가미가 걸렸다. 그때 느닷없이 한 장교가 말을 타고 달려오면서 소리쳤다.“황제의 명이다. 사형을 멈춰라!!”

양복쟁이는 감고 있던 눈을 번쩍 떴다.

말에서 내린 장교가 사형집행관에게 뭐라고 말하니까 병사들이 달려들어 양복쟁이를 형틀에서 풀어 내렸다.“자 황제폐하께서 내리신 선물이다.”

양복쟁이는 정신이 얼떨떨해진 채로 나폴레옹이 보낸 편지를 읽었다.

그대는 내가 이불더미 속에 있을 때의 기분이 어땠나 물었었지? 이제 그 답을 알려 주겠네! 바로 그대가 방금 사형 형틀위에 있을 때의 기분과 같았다네!!” 그리고 러시아 병사들이 돌아갔을 때의 기분은 지금 편지를 읽고있는 자네의 기분과 같을 거네! 어때, 이만하면 자네의 궁금함에 훌륭한 답이 되었을 것일세!. 자루에 있는 금화로 지붕도 고치고, 양보점도 새롭게 단장하게나......

내 목숨을 구해줘서 정말 고맙네!!

생명의 절박함을 느껴 본 사람만이 살아있음에 진심으로 감사할 수 있다.

날마다 범사에 감사하며 사는 우리들이 되었으면 좋겠다. 필자가 가는 날이 언제가 될지 알 수야 없지만, 살아있는 동안 만나는 모든 사람들이 언제나 좋은 인연으로 만났다 떠나지기를 기도드려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담배에 관한 이야기···
AI 예방의 길은 ‘오직 방...
기고) 정호경 국민건강보험...
112 기고) 주민과의 소통 ...
올여름 보양식은 해양(海洋...
이전기사 : 기고) 김종성 "강진군 4개 로타리클럽의 역사와 2023-24년도 회기 활동" (2024-06-25)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김종성 ...
기고) 김종성 "강...
김현태 수필 "할...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