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강진군, 문화재 활용정책‘전국 선도’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1년 12월 07일 화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2021-10-2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진군, 문화재 활용정책‘전국 선도’
시문학파기념관, 내년 1억 3천만원 확보…11년째 질주

 

강진군 지역 문화재 활용정책이 전국 지자체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13일 강진군에 따르면, 시문학파기념관이 기획한󰡐더 샵 252 영랑생가!󰡑가 문화재청󰡐2021년 고택종갓집󰡑공모사업에 좋은 평가를 받아 내년에도 지속형 문화콘텐츠로 선정돼 13천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시문학파기념관이 지난 2012년부터 추진해온 문화재청 지역 문화재 활용사업은 주민 큐레이터와 함께하는 영랑생가 목요음악회를 비롯해 영랑 감성 아카데미 영랑 예술학교 영랑 어린이 시인학교 영랑생가 사랑방 이야기 프로그램을 주민주도형으로 운영, 영랑생가(국가민속문화재 제252)의 문화재적 가치 창출은 물론 지역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이 프로그램은 지난 2016년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문화재청󰡐명예의 전당󰡑에 등재된 바 있는 명품 콘텐츠로 알려졌다.

이승옥 군수는 󰡒󰡐더 샵 252 영랑생가󰡑의 문화콘텐츠가 내년 공모사업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아 강진군 문화재 활용정책이 전국 지자체의 롤 모델로 부상했다󰡓면서 󰡒11년째 중앙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었던 데에는 무엇보다 군민의 성원과 공직자의 노력으로 빚어낸 결과󰡓라고 평가했다.

󰡐지역 문화재 활용 사업󰡑은 기존의 박제된 문화재 보호정책에서 탈피해 지자체가 문화재에 내재 된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교육·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프로그램으로, 문화재청이 문화유산을 문화콘텐츠로 활용코자 지난 2008년부터 추진한 국책사업이다. [송하훈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청자축제장에서 본 특별한 ...
탐진만 햇발 "세밑에 꾸는 ...
강진아트센터 '지역 주민과...
월출산 큰 바위 얼굴, 우리...
강진읍 교촌리 남강서원에...
다음기사 : 한국민화뮤지엄, '민화의 비상' (2021-10-21)
이전기사 : 민점기 세 번째 시집 ⌜직립보행⌟ 출간 (2021-10-1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정관웅 칼럼니...
“(재)남미륵사 ...
시인이 된 스님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