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제18회 영랑시문학상·제2회 현구문학상 시상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1년 9월 29일 수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2021-04-2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제18회 영랑시문학상·제2회 현구문학상 시상
오는 30일 강진 시문학파기념관서 개최

시인의 고향강진의 문학의 향기가 전국 방방곡곡에 스며들고 있다.

강진군은 한국 시단의 중견 윤제림 시인(61·충북 제천)을 제18회 영랑시문학상에, 정관웅 시인(73)을 제2회 현구문학상 수상자로 각각 선정하고, 오는 30일 오후 3시에 시문학파기념관 야외광장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영랑시문학상은 지난해부터 강진군과 동아일보와 공동으로 주최하여 전국화의 기틀을 마련하고, 부산지역 중견기업인 협성종건(회장 정철원)이 출자해 설립한 협성문화재단에서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매년 3천만 원을 시상금으로 기탁해 국내 최고의 문학상으로 거듭나고 있다

18회 영랑시문학상을 수상한 윤제림의 시집 편지에는 그냥 잘 지낸다고 쓴다는 다양한 시적 대상을 미적 감각과 독특한 수사법으로 시의 개성을 살렸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3천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이와 함께 올해 두 번째 수상자를 배출한 현구문학상은 지난해 제정한 강진군 영랑 · 현구문학상 운영 조례에 근거하여 운영위원회와 심사위원제를 이원화시켜 문학상의 다양성과 공정성을 확보했다

특히 올해부터 수상 후보 자격을 강진군에 연고를 둔 전국 문학인으로 확대해 강진 출신 작가들의 사기진작은 물론 애향심 고취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회 현구문학상으로 선정된 정관웅의 시집 비의 가지에 꽃눈으로는 탄탄의 의미와 함께 주체와 사물간의 긴장 관계를 잘 조응하고 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으며, 3백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동아일보와 공동 주최하는 영랑시문학상은 명실공히 국내 최고의 문학상으로 자리 잡았고, 현구문학상 또한 강진 출신 문학인들에게 애향심과 창작 의욕 고취에 도움이 돼 기쁘게 생각한다.”, “ 비록 코로나19 상황으로 영랑·현구문학제행사는 취소되었지만,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품격을 갖춘 시상식을 마련해 두 문학상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기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양규철 화백과 제자들의 작...
강진 청자촌에 한국민화미...
김영랑의 시(詩) - 노래가 ...
해년마다 강진청자축제 성...
MTB 타고 제주에서 강진청...
다음기사 : 강진의 문학 향기… 전국에 스며든다 (2021-05-04)
이전기사 : 강진군축제추진위원회 올해 전라병영성 축제 취소 결정 (2021-04-2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정관웅 칼럼니...
“(재)남미륵사 ...
”전국 최고의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