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남현 시 '청 하늘 가을이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1월 20일 월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9-08-2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남현 시 '청 하늘 가을이다!'

청 하늘 가을이다!

 

김남현

 

아침저녁 소슬한 바람 끝이

여름을 쓸어내니

삼복더위가 고개를 숙인다.

 

산 밭 고추 따는 농부들 

선지피 손마디에서

 가을이 조용히 속삭거린다.

가을에는 청 하늘 아래

그리움의 물결도 스쳐가지만

아픔의 물살도 흘러간다.

 

 

가을엔 귀와 눈이 맑아져

먼 곳에 들꽃의 속삭임 들리고

오래전의 그리움도 보인다.

 

 

뜨락에 때 지난 꽃잎 하나 

깃을 접어 고개 떨구고 

국화 꽃망울 소리쳐 깔깔거린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김남현시인
오대환 시인
송하훈 장편소설 십계10
오대환 시인의 '지금은'
오대환 시인
다음기사 : 김영석 시 '해운대 사랑' (2019-08-20)
이전기사 : 오대환 시인 '간은 고사하고' (2019-08-0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제살리기와 ...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