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고등학교 국어교과서 1(천재교육, 2016)에 수록된 김선태 교수의 시】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9월 28일 월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6-10-0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고등학교 국어교과서 1(천재교육, 2016)에 수록된 김선태 교수의 시】
말들의 후광

김선태 시인

뿌옇게 흐려진 거실 유리창 청소를 하다 문득 닦다, 문지르다, 쓰다듬다 같은 말들이 거느린 후광을 생각한다.

 

유리창을 닦으면 바깥 풍경이 잘 보이고, 마음을 닦으면 세상 이치가 환해지고, 너의 얼룩을 닦아주면 내가 빛나듯이,

 

책받침도 문지르면 머리칼을 일으켜 세우고, 녹슨 쇠붙이도 문지르면 빛이 나고, 아무리 퇴색한 기억도 오래 문지르면 생생하게 되살아나듯이,

아이의 머리를 쓰다듬으면 얼굴빛이 밝아지고, 아픈 마음을 쓰다듬으면 상처가 환해지고, 돌멩이라도 쓰다듬으면 마음 열어 반짝반짝 말을 걸어오듯이,

닦다, 문지르다, 쓰다듬다 같은 말들 속에는 탁하고, 추하고, 어두운 기억의 저편을 걸어 나오는 환한 누군가가 있다.

-----------------------------------------------------------------------------

* 이로써 김 교수의 시 3(미래엔 중학교 3학년 국어교과서-산벚꽃, 비상 고등학교 문학교과서-갈대의 시, 천재교육 고등학교 1학년 국어교과서-말들의 후광)이 교과서에 수록되게 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43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다음기사 : 김남현 시인 (2016-10-07)
이전기사 : 오대환 시인 (2016-09-2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가을철 화재예...
고립무원 아동 보...
이현숙 기자의 횡...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